5년만에

때는 2012년, 내가 학부의 마지막 학기를 보내고 있을 때, 수업프로젝트를 교수님의 도움으로 발전시켜서 내본 Short paper가 덜컥 CHI에 붙었다.

CHI2013은 파리에서 열렸다. 유럽을 처음 가보는 나는 그냥 마냥 들뜨고 좋았다. 하지만 처음 본 유럽의 풍경보다 날 더 놀랍게 한건, HCI라는 분야에 이렇게나 많은 사람들이 있고, 많은 연구들이 있다는 것, 그리고 그 세계에서 나는 매우 매우 작은 존재라는 것이었다. 첫 학회에 다녀온 이후로, 나는 유학을 가야겠다는 마음을 굳히게 되었고, 2년 동안 한국에서 석사를 마치고, 박사과정으로 진학했다.

하지만 다시 CHI에 돌아가는 길은 험난했다. 박사 첫해는 포스터 마저 리젝을 먹었고, 2년차때는 풀페이퍼 리젝을 먹었다. 지도교수님의 지원으로 매년 CHI에 가긴 했었지만, 내 연구가 없는 처지여서 인지, 사람들을 만나기도 싫었고, 많은 인원들도 싫었고, 그냥 다 스트레스 였다. 다시 CHI에 내 연구를 들고 돌아가는 일이 너무나 힘겹고 멀게 느껴졌다.

하지만 오늘, 나에게도 CHI 풀페이퍼가 생겼다. 참 오래 걸렸다. 그래도 오늘은 내 자신을 맘껏 칭찬하고 싶다. 그동안 정말 고생 많았다고!! 5년 간, 참 많은 일이 있었지만, 잘 이겨내고 버텨줘서 고맙다고 !!

 

 

 

 

 

Advertisements

Published by

hajinlim

Creative soul.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